함평자동차극장, 개장 7개월 만에 7500대 돌파… ’큰 인기’
함평자동차극장, 개장 7개월 만에 7500대 돌파… ’큰 인기’
  • 황운학 기자
  • 승인 2021.08.05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함평군)
(사진=함평군)

전남 함평자동차극장이 개장 7개월여 만에 누적 관람 차량 대수 7500여대를 돌파하는 등 ‘위드 코로나’ 시대 문화 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

함평군은 5일 “전국 최고 시설을 갖춘 함평자동차극장이 지난 1월29일 개장한 이후 누적 관람 차량 대수 7500대가 다녀갔다”고 밝혔다.

함평자동차극장 입장 차량 대수와 수입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지난 7월24일 일일 관람차량 수가 150대로 극장 개장 이후 최대 기록이었다면, 일주일 만인 지난 7월31일 하루 189대가 다녀가면서 일 최대 관람차량 수를 경신했다.

이와 관련, 자동차극장 입장권 판매에 따른 수입은 총 1억4868만원으로, 군 경제 활성화에도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19일 이후 지역별 입장객 수를 분석한 결과, 목포에서 1858대(28%)로 가장 많았고, 함평 1711대(26%), 광주 1499대(23%) 순으로 이어졌다. 이밖에 나주, 영광, 무안, 그 외 지역 등에서도 다녀갔다.

1992년 읍내 극장이 폐관된 후 영화를 관람하기 어려웠던 함평군민은 물론, 그동안 광주·여수에 위치한 자동차극장이 멀어서 쉽게 가지 못했던 지역민들이 함평 자동차극장으로 몰려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코로나19 확산이 전국적으로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함평자동차극장에서는 안전하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며 “자동차 안에서 영화를 보며 취식도 가능한 함평자동차극장으로 가족, 친구와 함께 피서를 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함평/황운학 기자

WhWh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