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중기중앙회 찾아 현장 목소리 듣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중기중앙회 찾아 현장 목소리 듣다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1.08.0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사진=중소기업중앙회]
왼쪽부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사진=중소기업중앙회]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중소기업인들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중기중앙회는 5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관에서 김동연 전 부총리와 중소기업인 대화를 가졌다.

김 전 부총리는 경제부총리 재임시절 중기중앙회를 4번 방문한 바 있다. 퇴임 후에도 2019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폐막 강연을 맡아 과거 경험과 인생철학을 나누는 등 중소기업과의 소통에 앞장서왔다.

이날 대화에는 중소기업계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이한욱 부울경신기술사업협동조합 이사장, 황인환 서울자동차정비업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중소기업 적정인재 확보 방안 △최저임금 결정제도 개선 △공공조달 최저가 관행 개선 △주52시간제 현실 및 문제점 △원자재 수급 원활화 △대기업의 중소기업 골목상권 침해 등 생생한 중소기업 현장 목소리에 대해 김 전 부총리의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중기중앙회장은 "김 전 부총리는 우리 사회 발전을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을 강조해 온 경제전문가"라며 "대한민국이 ‘기회공화국’이 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양극화 문제 해결과 기업 규제 철폐를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