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발전, 여름철 전력 피크 시간 11% 비중 차지
태양광 발전, 여름철 전력 피크 시간 11% 비중 차지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8.04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전력시장 참여 않는 발전량 모두 추계
태양광 발전 이미지. [사진=아이클릭아트]
태양광 발전 이미지. [사진=아이클릭아트]

국내 태양광 발전 비중은 지난 달 기온이 높은 실제 피크시간 오후 2∼3시에 총 전력 수요의 약 11.1%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전력시장에 참여하지 않은 태양광 발전량까지 모두 추계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실제 전력시장에서 현재 계측되는 피크시간 오후 4∼5시 태양광 발전 비중은 1.7%였다. 전력시장 밖 태양광 발전까지 포함하면 실제 피크 시간 오후 2∼3시의 태양광 발전 비중은 약 11.1%로 추계됐다.

산업부는 여름철 전력 피크 시간이 오후 2∼3시에서 오후 4∼5시로 이동한 데 대해 태양광 발전이 여름철 전력 소비가 집중되는 오후 2∼3시 실제 전력 총수요를 상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태양광 발전이 전력수급에 기여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방증이란 의미다.

태양광 발전은 △전력거래소가 중개하는 전력시장을 통해 전기를 판매하는 대규모 태양광(발전 용량 5.1GW) △한국전력이 바로 전력구매계약(PPA)을 맺는 태양광(11.5GW) △주택 지붕 등에 설치된 자가용(3.7GW)으로 구분된다.

전력시장 참여 태양광은 전력수급 통계에 반영되지만 한전 PPA와 지붕 위 등에 설치된 자가용 태양광은 수급통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전력 수요 피크 타임 때 전체 전력량에서 태양광이 차지하는 비율이 적어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산업부는 한전 PPA와 자가용 태양광의 발전 설비 용량과 시간별 이용률 등을 반영해 전체 태양광 발전량을 추계했다.

지난 달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가정용 발전기 등 소규모 설비에서 생산된 태양광 발전의 경우 전력거래소의 전력량 통계에 정확히 잡히지 않고 있다며 보안을 지시한 지 8일 만이다.

산업부는 앞으로 한전 PPA와 자가용 태양광 발전을 포함한 전체 태양광발전 통계를 일·월별로 산출·공개해 태양광발전의 전력수급 기여 현황을 더욱 명확하게 검토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다음 달 중 ‘전력정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간별 추계통계를 다음 날 공개하고 전력통계월보를 통해 월별 추계통계를 공개한다.

더욱 정확한 추계를 위해 한전 PPA 태양광의 실시간 정보제공 장치 설치도 지원한다. 자가용 태양광의 설비현황과 발전량 실적 관리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태양광 발전량은 날씨가 흐려지거나 비가 오는 날에는 맑은 날씨에 비해 하락하는 등 변동성이 크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된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 관계자는 “ESS, 양수발전, 수요반응자원 등 유연성 자원을 확보해 전력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