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신용생명보험 활성화' MOU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신용생명보험 활성화' MOU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8.0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으로 주담대 채무상환 리스크 관리
(왼쪽부터)김우중 뱅크몰 이사와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 사장이 '신용생명보험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김우중 뱅크몰 이사(사진 왼쪽)와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 사장이 '신용생명보험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온라인 주택담보대출 금리 비교 플랫폼 '뱅크몰', 독립보험대리점(GA) 'FP코리아'와 함께 '신용생명보험 활성화'를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신용생명보험은 대출자가 사고 또는 질병으로 대출 상환이 어려워진 경우 보험회사가 남은 대출금을 대신 갚아 채무의 상속을 방지하는 보험상품이다. 

뱅크몰의 주 서비스가 장기간 유지해야 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 비교인 만큼,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이번 3자 업무협약을 통해 전체 가계대출 중 70% 이상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기반 신용생명보험 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뱅크몰을 통해 제공될 신용생명보험의 판매 및 계약 관리는 FP코리아가 맡는다. 

3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토대로 9월 중 뱅크몰을 통해 온라인 전용 신용생명보험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액이 또다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모기지(부동산을 담보로 주택저당증권을 발행하여 장기주택자금을 대출해 주는 제도) 대출에 대한 장기 채무상환 리스크 관리는 이제 필수적"이라며 "당사가 제공하는 신용생명보험을 통해 뱅크몰의 대출고객들이 예상치 못한 사고에도 고객의 자산 중 가장 크고 기반이 되는 자산인 부동산 자산을 지키고, 빚의 대물림으로부터 사랑하는 가족을 보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