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농업시대 온다…자율주행 농기계 산업화 속도
무인 농업시대 온다…자율주행 농기계 산업화 속도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1.08.0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AI 기술 접목 영상인식 기반 자율주행기술 개발
농기계 업계와 고정밀 측위시스템 활용 자율주행 고도화
LS엠트론의 자율작업트랙터 XP7102. [사진=LS엠트론]
LS엠트론의 자율작업트랙터 XP7102. [사진=LS엠트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영상인식 기반의 트랙터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농기계 업계와 고정밀 측위시스템(RTK-GPS)을 활용한 주행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자율주행 트랙터 산업화 기반을 마련했다.

4일 농진청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고가의 위성 항법 시스템(GNSS)을 대체할 인공지능 기반의 영상인식 트랙터 자율주행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경운(흙갈이)할 때 생기는 흙 부수기(쇄토) 작업 여부를 트랙터 앞에 장착된 카메라로 찍고 심층학습(딥러닝) 기술로 분석해 경운된 구간과 그렇지 않은 구간의 경계를 검출한 후, 미리 정해진 주행 기준선과 비교해 발생한 오차만큼 트랙터를 조향 제어하는 것이 핵심이다.

농진청은 트랙터 전면에 장착된 카메라로 얻은 영상 정보를 기반으로 트랙터를 자율주행했는데, 그 결과 작업속도는 3㎞/h 시 직진 주행 경로 오차는 ±9.5㎝ 이내였다. 이는 운전자 주행 시 오차 ±21.2㎝를 크게 줄인 것이다.  

농진청은 “해당 기술은 고가의 위성 항법 시스템보다 합리적인 예산으로 시스템 구성이 가능하고, 영상정보를 이용하기 때문에 장애물을 인식하거나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 쉽다”며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산업재산권 출원을 완료했고, 앞으로 기술 완성도를 높여 관련 업체를 통해 실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농기계 업체와 고정밀 측위시스템을 활용한 트랙터 자율주행 고도화 기술도 개발했다. 고정밀 측위시스템은 LTE 통신망 등으로 실시간 위치 보정을 통해 정밀한 측위 정보를 제공해주는 위치 정보 시스템이다. 

트랙터 자율주행 고도화 기술의 경우, 고정밀 측위시스템을 활용해 사전에 작업 경로를 설정하고 설정된 경로를 따라 직진 주행과 선회를 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술이다. 농기계 업체는 직진 자율주행 기술을 트랙터에 우선 적용해 농업 현장에 보급하고, 선회와 장애물 인식과 회피 등 고도화한 자율주행 기술을 산업화할 계획이다. 

강금춘 농진청 스마트팜개발과장은 “농진청에서 개발한 기술이 농촌 현장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산·관·연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정책이나 지원사업, 검·인증 기준 등을 조기에 마련해 첨단농기계 산업화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러한 선순환 구조로 산업화가 자리 잡는다면 머지않은 미래에 무인 농업시대가 현실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농기계업체(LS엠트론)의 최종민 책임연구원은 “농기계에 첨단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많은 예산과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첨단농기계 산업화 기반을 마련해 준다면, 농가에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