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연패 도전' 한국야구, 4강서 숙명의 한일전
[도쿄올림픽] '2연패 도전' 한국야구, 4강서 숙명의 한일전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8.04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역전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한 한국 야구대표팀.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역전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한 한국 야구대표팀. (사진=연합뉴스)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4일 일본과 결승전 티켓을 두고 정면충돌한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는 이날 일본과 결승전 티켓을 놓고 숙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 야구는 조별리그에서 미국에 2-4로 패했으나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이스라엘을 상대로 연이어 승리하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에 앞서 일본은 조별리그에서 2승, 미국을 상대로 10회 연장 끝에 7-6으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성했다. 

직전 대회인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야구 우승을 노리는 한국 만큼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야구 첫 우승에 도전하는 일본 모두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은 결승에 바로 진출하지만 지는 팀은 패자부활전으로 다시 내려가 그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결승에 오를 수 있다.

한국 야구팀은 고영표(kt), 일본은 야마모토 요시노부(오릭스)가 각각 선발 투수로 등판, 이날 오후 7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명승부를 펼친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