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서울형 안심식당’ 음식점 31일까지 모집
강서구, ‘서울형 안심식당’ 음식점 31일까지 모집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1.08.02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필수 과제·방역수칙 준수 여부·현장점검 거쳐 지정

서울 강서구가 코로나 시대 안전한 식문화 조성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구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음식점을 선정해 ‘서울형 안심식당’으로 지정‧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한 그릇 음식을 개인 수저로 함께 떠먹는 등 감염병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고 안전한 외식문화를 조성한다는 취지다.

안심식당이란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인증하는 제도다.

지정 요건은 △음식을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 및 제공 △위생적인 수저 관리 △종사자 올바른 마스크 착용 △음식점 소독 환기 등 ‘서울형 안심식당 4대 필수 과제’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업소이다.

신청대상은 일반 식사를 제공하는 음식점으로, 현장점검을 거쳐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서울형 안심식당으로 지정된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되면 인증 스티커가 부착되고,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 안심식당으로 표시돼 홍보효과를 볼 수 있다. 또, 15만원 상당의 위생물품도 지원받게 된다.

구는 지난해부터 총 146개소를 지정해 운영 중이며, 올해는 50개소를 목표로 신청을 받는다.

지정을 희망하는 업소는 오는 31일까지 강서구보건소 위생관리과에 전화 또는 방문 신청하면 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소식광장-공지/새소식’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서 서식도 내려 받을 수 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