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맹비난… "후퇴사회 만들자는 것?"
與,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맹비난… "후퇴사회 만들자는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8.0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박근혜 구속했던 후보라 생각 다른 것 같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을 꼬집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조차 불량식품을 사회악으로 규정하고 강력히 단속했는데, 박 전 대통령을 구속했던 후보라서 부정식품에 대한 생각도 좀 다른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모든 국민이 좋은 식품, 건강한 식품을 먹을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 정치의 목적"이라고 꼬집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영화 설국열차에서 꼬리 칸에 배급된 단백질 양갱이가 용인되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냐"면서 "국민이 더는 불량식품을 선택하지 않는 것처럼 불량 대선 후보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후퇴한 사회를 만들자는 대선후보를 국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윤 후보는 미래비전이 없고 국민 앞에 오만한 불량 대선후보"라고 맹비난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윤 후보의 정책적 빈곤함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 '주 120시간' 망언에 이어서 없는 사람의 부정식품에 대해 언급했다"면서 "경제를 책임지고 이끌 대통령 후보에 도전하면서 이런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평생 판결문, 공소장에 갇힌 사람이 하루아침에 제대로 된 정치 식견을 갖출 수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훈련 안 된 아마추어가 대통령직을 바로 수행하겠다는 것은 조기축구 동호인이 국가대표를 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밀턴 프리드먼의 책을 거론하면서 "부정식품이라는 것은, 없는 사람은 그 아래 것도 선택할 수 있게 더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거다. 이거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