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보육 지원체계 강화 나섰다
대구, 공보육 지원체계 강화 나섰다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1.08.0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까지 ‘공공형어린이집’ 8곳 공모

대구시는 공보육 지원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2일부터 오는 12일까지 ‘2021년도 공공형어린이집’ 8개소를 공개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공공형 어린이집은 정부에서 인건비를 지원받지 못하는 어린이집 중 우수한 어린이집을 선정해 운영비를 지원하고 보다 강화된 운영기준 적용으로 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높은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보육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 중이며, 현재 시는 101개소의 어린이집을 공공형어린이집으로 선정해 운영 중이다.

국공립 등 인건비를 지원받는 어린이집을 제외한 민간. 가정어린이집 등이 선정 대상이며, 평가 및 평가인증 유효기간 내의 등급 또는 점수가 A등급 또는 2차, 3차 지표 시범사업인 경우 90.00점 이상인 어린이집, 일정한 정원 충족률 유지, 5년 이내 행정처분 또는 처벌 등을 받지 않은 어린이집 등 높은 수준의 기본 참여요건을 만족해야 한다.

세부 선정기준으로 어린이집 개방성 및 운영 안정성, 보육교직원 전문성, 지역별 자율 평가 항목으로 구성한다.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을 감안해 정원충족률을 기존 80% 이상에서 70% 이상(농촌 40% 이상)으로 완화하고, 지역별 자율 평가 항목에 ‘대구형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사용을 추가해 시스템 사용 활성화를 도모한다.

이번 공개 모집은 어린이집 소재 구·군 보육담당 부서에 보육통합정보시스템(행정지원시스템)을 통해 가능하며, 시의 선정 심사와 보건복지부의 확인을 거쳐 다음달 말 최종 선정 결과를 공개한다.

강명숙 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공공형 어린이집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을 지원하는 동시에 보육서비스 품질을 높여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공보육에 대한 부모들의 만족도를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