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로컬푸드 직매장, 시민 삶에 빠르게 정착
안산 로컬푸드 직매장, 시민 삶에 빠르게 정착
  • 문인호 기자
  • 승인 2021.08.0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장 3개월 만에 8만여명 방문…매출 10억원 돌파
경기도 안산시 로컬푸드 직매장이 개장 3개월 만에 누적매출 10억원을 달성했다.(사진=안산시)
경기도 안산시 로컬푸드 직매장이 개장 3개월 만에 누적매출 10억원을 달성했다.(사진=안산시)

경기도 안산시는 지난 5월 정식개장한 안산시 로컬푸드 직매장이 누적매출 10억원을 달성하는 등 시민들에게 신선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있다.

1일 시에 따르면 지난 4월12일 시범운영을 시작한 로컬푸드 직매장은 5월28일 정식개장을 거쳐 3개월여 만인 현재까지 8만여 명의 시민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누적매출은 10억원으로 하루 평균 12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시민의 삶에 빠르게 정착하고 있다.

전체 매출액의 52%를 차지하는 농산물이 가장 많이 팔렸고, 뒤를 이어 축산물 25%, 농산물가공품이 14%로 집계됐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전체 매출의 22%를 차지했고, 일요일 19%, 금요일 15% 등 순이었다.

시는 매출이 빠른 속도로 상승하면서 출하농가의 수익구조도 안정화 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월 200만 원 이상 매출을 기록한 농가는 전체 농가의 33% 수준에 육박하며, 100만~200만원은 20%로 전체 출하농가의 53%가 100만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출하농지에 대한 토양중금속 검사 및 매장 내 농산물을 무작위로 수거 후 주기적으로 농약잔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와~스타디움 1층(구 롯데마트자리)에 자리 잡은 로컬푸드 직매장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30분까지 연중무휴로 운영 중으로, 중간 유통단계를 거치지 않아 소비자는 신선한 농산물을 합리적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윤화섭 시장은 “전체 매출액중 약 90%가 출하 농가에 환원돼 지역 소농가에 안정적인 소득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해 직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안산/문인호 기자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