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이준석 자리 비운 틈에 '기습 입당' 충격적"
與 "윤석열, 이준석 자리 비운 틈에 '기습 입당' 충격적"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7.3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총장으로서 정의로운 척했던 모습은 정치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이준석 대표가 자리를 비운 틈에 기습 작전하듯 입당한 것은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 경선 버스의 운전대를 잡은 당대표의 부재를 틈타 버스에 올라타 자리를 잡는 순발력은 놀랍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이 대표가 호남에 방문해있던 사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당내 투톱을 이루는 김기현 원내대표도 휴가로 부재 중인 상황이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당 지도부 '패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기습 입당으로 전술적 목표를 달성했을지는 모르겠으나 전략적으로는 실패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엄정한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직을 중도 사퇴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 새삼스러울 것은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입당으로 그동안 검찰총장으로서 정의로운 척했던 모습은 대선 출마를 위한 정치쇼였음이 분명해졌다"며 "윤 전 총장이 검찰개혁을 막아왔던 것은 국민의힘 경선 버스에 오르기 위한 승차요금이라는 게 밝혀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그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의 대선 경선이라는 무한경쟁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입당으로 자신의 약점이 보완될 것이라는 기대에서 깨는 것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또 "윤 전 총장은 이제 본격적인 검증대에 올라섰다"면서 "검증대 위에서는 '주 120시간 노동'발언도, '대구 민란'발언도, 이한열 열사를 바라보며 부마항쟁을 말하는 일천한 역사의식뿐만 아니라, 본인과 가족 문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소명 돼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