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아마존 실적 쇼크에 3대 지수 하락 마감
뉴욕증시, 아마존 실적 쇼크에 3대 지수 하락 마감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7.31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지수 0.42%↓ S&P500 0.54%↓나스닥 0.71%↓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코로나19 수혜주 중 하나인 아마존의 2분기 실적이 투자자 기대보다 저조하면서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하락 마감했다.

현지 시각 3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거래보다 149.06p(0.42%) 하락한 3만4935.47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3.89p(0.54%) 하락한 4395.26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전일 종가보다 105.59p(0.71%) 떨어진 1만4672.68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하락했으나 S&P500지수는 한 달간 2.83% 올라 6개월 연속 상승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7월 한 달간 1.89% 올라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아마존이 월가의 예상치를 밑돈 매출을 발표하고 매출 증가율도 둔화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에 대한 실망감에 주가가 큰 폭으로 밀렸다.

이날 아마존은 전날 장 마감 후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액이 1131억달러(약 130조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1150억달러)를 밑돈 것으로, 2분기 매출 증가율도 27%로 전년 동기의 41%에서 크게 둔화했다.

이처럼 코로나19의 수혜를 가장 크게 입은 빅테크 기업인 아마존의 실적 저조가 투자자들에게 3분기 기업들의 실적 전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아마존 주가는 7% 이상 떨어져 전체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여기에 코로나19 델파 변이에 대한 우려는 커진 점도 뉴욕증시 하락 배경 중 하나로 꼽힌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내부 보고서를 통해 델타 변이가 수두만큼 전염력이 강하고 더 심각한 질환을 유발한다고 진단했다.

뉴욕타임스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9일 기준 7만1621명으로 2주 전보다 151% 증가했다.

같은 날 유럽 주요 증시 역시 하락세를 보이며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의 FTSE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7% 하락한 7032.30으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 CAC40 지수 역시 0.3% 하락한 6612.76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전장보다 0.6% 내린 1만5544.39로 장을 마쳤다.

또,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도 0.7% 하락한 4089.30을 기록하며 거래를 끝냈다.

한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3센트(0.5%) 오른 배럴당 73.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선물은 18.60달러(1.00%) 하락한 온스당 1817.2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