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상 첫 전군지휘관·정치간부 강습 주재… 군건설 방침 제시
김정은, 사상 첫 전군지휘관·정치간부 강습 주재… 군건설 방침 제시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7.3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상 첫 전군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하고 이 자리에서 군건설 방침을 제시했다.

30일 연합뉴스는 중앙통신이 김정은 위원장 지도 하에 지휘관·정치간부 강습회가 24일부터 27일까지 평양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강습회는 군사정치적 위력과 투쟁정신을 제고하고 정세 요구에 부합한 군건설 방침을 체특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여기에는 조선인민군 각 군종, 군단, 사단, 여단, 총참모부, 국방성 간부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강습에서 “적대세력들이 각종 침략전쟁을 강화하며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주의 건설에 동원된 군인들이 인민의 행복을 위한 창조자, 당에 대한 인민들의 신뢰심을 보위하는 초병, 일심단결의 성새를 쌓는 하나의 성동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간직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인민들의 생명재산을 목숨 바쳐 지켜야 한다”며 전투력 강화를 주문했다. 다만 핵무력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김 위원장의 이러한 언급은 현재 북한 식량 상황이 좋지 않은 데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식량난 해결을 위해 군 비축미 등을 활용하려 하나 이에 대한 노동당의 동원령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을 염두에 뒀다는 게 일각의 분석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