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KIRO와 5G 스마트팜 로봇 공동연구
LGU+, KIRO와 5G 스마트팜 로봇 공동연구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7.2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K 저지연영상전송보드, 초정밀측위 환경 제공
(왼쪽부터)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 상무, 서갑호 KIRO 인터랙티브로봇연구본부장, 여준구 원장, 오장석 농업로봇자동화연구센터장,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한영진 스마트X사업팀장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왼쪽부터)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 상무, 서갑호 KIRO 인터랙티브로봇연구본부장, 여준구 원장, 오장석 농업로봇자동화연구센터장,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한영진 스마트X사업팀장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과 5G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팜 로봇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스마트팜 로봇 분야의 국책과제 공동연구와 세미나, 워크숍 등 기술교류, 사업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KIRO에 4K 해상도까지 지원이 되는 ‘저지연영상전송보드’와 ‘RTK단말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무인로봇의 실시간 영상전송과 수 cm 급의 정밀한 위치측위정보를 제공해 관제는 물론 자율주행까지 가능한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5G통신기술의 빠른 적용과 비용 절감을 위해 통신모듈/단말과 5G 범용 안테나의 기술지원도 제공할 예정이다.

KIRO는 지난 2017년 밭작물용 로봇개발을 시작으로 작년 다양한 농업환경의 테스트가 가능한 농업로봇실증센터를 구축하는 등 농업용 로봇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스마트팜 시장이 획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각 분야의 전문업체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엠트론과 5G기반 자율주행 트랙터와 농경지 관리를 위한 실시간 드론 중계서비스를 실증했고 그랜랩스와 초기 도입비·유지비를 획기적으로 낮춘 ‘보급협 스마트팜’ 서비스를 선보였다. 작년엔 팜에이트와 5G 등 무선통신과 연결된 모니터링 센서, 지능형 CCTV와 빅데이터, AI기술을 활용해 원격제어와 관리가 가능한 ‘미래형 식물공장’을 실증하기도 햇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