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28일부터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 시범 운영
새마을금고, 28일부터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 시범 운영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7.2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니터 전자신청서 사용…입출금·대출 등 100여종 업무 도입
(사진=새마을금고)
(사진=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는 오는 28일부터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 운영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세종새마을금고, 가양동새마을금고 등 서울 영업점 2곳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인천, 경기 지역을 거쳐 전 영업점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디지털 창구는 새마을금고 영업점에 방문한 회원이 종이 신청서 대신 터치 모니터에 표시되는 전자신청서에 서류를 작성하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서식 필수사항 체크 및 서명 모아 쓰기 등 특화기능을 통해 서식작성 시간을 줄여 고객 편의성 향상과 방문고객 대기시간 감소 등이 기대된다. 또, 직원은 업무 간소화로 상담과 안내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디지털 창구는 △입출금업무 △계좌 신규 △대출 상담 및 실행 △전자 금융서비스 신청 △체크카드 신규 및 재발급 △공제 가입설계 및 청약 등 100종류의 업무에 도입된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