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 차단 위해 ‘밤낮없이’ 구슬땀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 차단 위해 ‘밤낮없이’ 구슬땀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1.07.2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보건환경연구원 점검…야간에는 둔산동 유흥가 주변도 방문점검
허태정 시장, 코로나 차단 위해‘밤낮없이’구슬땀,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장종태 서구청장,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사진=대전시)
허태정 시장, 코로나 차단 위해‘밤낮없이’구슬땀,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장종태 서구청장,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사진=대전시)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이 지난 23일 오후 보건환경연구원 방문하여 코로나19 진단검사 현장을 점검한데 이어, 야간에는 둔산동 갤러리아 백화점 지역을 찾아 음식점, 유흥시설 등에 대한 점검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야간 점검은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이행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제고를 위한 실시했으며,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장종태 서구청장이 함께 했다.

이날 점검은 지난 21일부터 진행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의 일환으로 주말을 맞아 젊은 층이 많이 모이는 둔산동 일대 감성주점, 포차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허태정 시장 등 참석자들은 점검 대상 업소를 돌며 영업시간 및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 이행 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업주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는 8월 4일까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2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상향한 가운데 시‧구‧경찰 공무원 2000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현장 점검과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구 관저동에 추가적인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하는 등 현재 추세를 조속히 차단해 4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허 시장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모든 공직자들이 휴가도 반납하고 방역에 매진하고 있다”며 “가족과 친지 등 자신의 주변사람들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준수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합동점검은 5개 자치구를 순회하며 진행되고 있으며, 26일 유성구, 28일 대덕구, 30일 중구 지역 다중밀집시설 등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