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연구원, 폭염 속 코로나 대응 ‘진땀’
대전보건환경연구원, 폭염 속 코로나 대응 ‘진땀’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1.07.2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1일동안 검체 3만 4000여 건 검사... 전년 동기간 대비 6배 늘어
허태정 시장 23일 현장 방문, 직원 격려... “행정인원 보강”약속
대전보건환경硏, 폭염 속 코로나 대응‘진땀’(사진=대전보건환경연구원)
대전보건환경硏, 폭염 속 코로나 대응 ‘진땀’ (사진=대전보건환경연구원)

최근 대전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진단검사 등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하 보환연)이 무더운 여름 진땀을 흘리고 있다.

보환연은 매일 수천 건에 달하는 검체에 대해 코로나 확진 여부 판정에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최근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를 직접 선별하는 등 선제적 조치도 병행한다.

23일 보환연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창궐한 지난해 1월부터 현재(지난 21일 기준)까지 23만 8753건에 대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다. 이는 16%에 달하는 대전시민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는 의미다.

이달에만 3만 4000여 건에 대한 검사가 진행된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평균 1610건에 대한 검사가 이뤄진 셈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하면 3만여 건 늘어난 것으로, 전년 동월과 단순 수치로만 비교하면 6배 이상 늘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는 최근 들어 집단 감염 사태가 지역 곳곳에서 터지면서 검체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들어 서구의 한 태권도장 집단 감염 사태 등 꼬리에 꼬리를 무는 확진자가 지역사회에 확산하는 추세다.

검체 건사건수가 늘면서 보환연은 24시간이 부족하다. 18명의 보환연 직원들은 자정 넘게까지 검체와 사투를 벌이며 당일 검체에 대한 검사를 완료하고 있다. 검사 100건 기준으로 최소 3시간에서 6시간이 소요된다는 게 보환연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보환연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선제적 활동도 벌이고 있다. 실시간 유전자 검출법을 통해 알파(영국), 베타(남아공), 감마(브라질) 변이에 대한 확정 검사와 더불어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선별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지역 내 변이 유행 상황을 빠르게 파악하고, 환자와 접촉자 관리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함이다.

보환연 관계자는 “당일 들어온 검체에 대한 검사는 당일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는 건 우리의 사명이다. 그렇지 않으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앞으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은 보환연을 찾아 코로나19 진단검사 현황 및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허 시장은 “매일 코로나 검체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보환연의 부족한 인력을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