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안면인식 기술 활용 대면 실명확인,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DGB대구은행 안면인식 기술 활용 대면 실명확인,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1.07.2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 안면인식 기술 대체…내년 상반기 서비스 예정
(사진=DGB대구은행)
DGB대구은행의 '안면인식 기술 활용 대면 실명확인 서비스'가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사진=DGB대구은행)

DGB대구은행은 고객 편의 제고와 간편한 금융 절차 제공을 위한 '안면인식 기술 활용 대면 실명확인 서비스'가 금융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기존 대면 금융거래 시 본인확인을 위해 필요한 주민등록증 등 실명확인증표 원본을 안면인식 기술로 대체해 실명을 확인하는 기술이다. 내년 상반기 중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고객은 QR코드 촬영을 통해 IM뱅크 앱에 로그인 하고, 안면인식을 위한 얼굴 사진 촬영으로 실명확인을 대신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이후 은행 전산시스템이 고객 안면인식 사진을 기존 신분증과 비교 검증해 진위 여부를 확인한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금융거래를 위해 실물 신분증이 없는 경우 재차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한편, 병원 입원 등 직접 은행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에게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로 안면인식 기술을 적용해 금융편의를 돕는 등의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안면인식 기술 활용 대면 실명확인 서비스'는 DGB대구은행의 디지털 IT R&D센터 활동 중 발굴된 아이디어로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 융합을 통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위해 도입됐다. 

IT R&D센터는 이외에도 불완전 판매 자동 점검, XAI(Explainable AI)를 활용한 소상공인 매출분석, 부동산 담보대출 효율화 등의 다양한 분야를 연구, 분석해 지속적인 금융 혁신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도만섭 ICT본부장은 "이번 혁신금융서비스의 지정은 IT R&D 활동 중 IT직원과 현업을 담당하는 본부 직원과의 협업을 통해 발굴된 서비스로 더욱 의미가 깊다"며 "고객에게 편리함을 주는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위해 지속적으로 관련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