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교통유발부담금 올해도 경감한다
춘천시, 교통유발부담금 올해도 경감한다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1.07.2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지속, 지난해에 이어 올해 교통유발 부담금 경감
올해 추정부담금, 5억7000만원 중 2억1500만원 부담 감소
(사진제공=춘천시)
(사진=춘천시)

올해 교통유발부담금에 대한 건물주의 부담이 완화될 전망이다.

강원도 춘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속에 따라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경기침체를 회복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 시행할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교통유발부담금은 도시교통정비지역 안에서 교통유발의 원인이 되는 연면적 1000㎡ 이상인 시설물에 연1회 부과·징수되는 부담금이다.

시의 2020년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건수는 732건, 부담금은 4억8500만원으로, 이 중 1억7100만원을 경감했다.

올해 부과 건수는 761건, 부담금은 5억7000만원으로 추정되며 약 2억1500만원이 경감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교통량 감축 활동 이행실적과 미사용 시설물에 대해 교통유발부담금이 추가 경감된다.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일자는 10월초로 예정돼 있으며 납부 기한은 오는 10월16일부터 10월31일까지다.

최택용 생활교통과장은 “교통유발부담금 경감이 건물 임대료 인하, 소상공인 부담 완화 등으로 이어져 착한 임대료 운동 효과를 낳길 기대한다”며 “부담금 경감을 통해 침체된 경기가 조금이나마 활력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