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데이터지도, 민간 데이터 유통 플랫폼 첫 연계
통합 데이터지도, 민간 데이터 유통 플랫폼 첫 연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7.2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유통기업 쿠콘 상품, 통합 데이터지도서 검색가능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와 통합 데이터지도를 민간 데이터 유통 플랫폼(쿠콘닷넷)과 처음으로 연계해 서비스를 확대‧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통합 데이터지도는 데이터 이용자가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을 한 곳에서 쉽게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부터 분야별 데이터의 수집‧가공‧분석‧유통을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개시해 빅데이터 플랫폼의 통합적인 검색‧활용을 지원 중이다.

올해 2월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축적한 AI허브, 데이터 오픈마켓인 데이터스토어와 통합 데이터지도 간 연계를 완료했다.

이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역·투자 빅데이터,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 등 공공기관의 데이터 플랫폼과 연계해 기능을 확대했다.

이를 통해 지난달까지 빅데이터 플랫폼을 비롯한 국내 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약 1만9000건의 소재 정보를 제공했고 8만6000명이 통합 데이터지도를 방문‧활용했다.

이번 민간 유통 플랫폼과의 첫 연계 사례는 데이터 서비스‧유통기업 ‘쿠콘’의 유통 플랫폼 ‘쿠콘닷넷’에서 거래되는 데이터 상품과 통합 데이터지도 간 연계로 이뤄졌다.

통합 데이터지도의 표준화된 규격에 맞춰 쿠콘닷넷의 메타데이터를 연계하는 작업이 진행됐다. 그 결과 통합 데이터지도에서도 계좌‧멤버십‧매출금액 조회 등 API 상품 162개, 카드상품‧휴폐업정보 등 데이터셋 7개 등 쿠콘의 데이터 상품 검색이 가능하게 됐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이번 협력으로 통합 데이터지도가 민간 데이터 기업과 협력을 촉진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간 데이터 기업과 연계‧협력을 지속 확대하고 데이터 축적‧활용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