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상임위·추경 합의 못 해… 23일 최종 결론 내기로
여야, 상임위·추경 합의 못 해… 23일 최종 결론 내기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7.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의 이뤄지지 않으면 여당 단독처리 가능성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만나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만나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과 상임위원장 재배분을 놓고 22일 회동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양 당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회동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하고 헤어졌다.

양당 원내대표는 23일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는 양당이 합의할 수준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내일 오후 1시 30분에 다시 만나서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도 "오랫동안 상임위원장 배정 문제로 여야간 많은 갈등을 겪었기 때문에 야당 입장에서도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각 당이 의결을 조율해서 내일 다시 만나서 합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여당이 단독처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원내대표는 추경에 대해 "야당이 계속 협조하지 않으면 우리 당은 다른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에 대해서는 "일하는 국회를 가로막아 온 법사위의 상왕 기능을 바로 잡고,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으면서 보여줬던 식물·동물국회 악습을 끊어내야 한다"고 꼬집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