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매장서 '업사이클 예술 작품' 선보인다
한섬, 매장서 '업사이클 예술 작품' 선보인다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7.2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업 프로젝트' 가동…"자원 재활용 등 친환경 경영 지속 강화"
아트업 프로젝트 일환으로 업사이클링한 예술 작품이 전시된 매장[사진=한섬]
'아트업 프로젝트' 일환으로 업사이클링한 예술 작품이 전시된 매장[사진=한섬]

한섬이 재고 의류 등을 활용해 예술작품을 만드는 이색적인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한섬은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해 예술작품으로 탈바꿈시키는 ‘아트업(Art-up) 프로젝트’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제품이나 소재 등에 새로운 기능과 디자인을 적용해 새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이다.

‘아트업(Art-up) 프로젝트’는 ‘예술(Art)’과 ‘업사이클링(Up-cycling)’의 앞 단어 ‘Up’을 합성한 신조어다. 이는 아티스트(작가)와의 협업으로 수명이 다돼 벌목된 나무나 재고 의류 등 폐기물을 업사이클링 과정을 거쳐 옷걸이, 진열대와 같은 인테리어 집기나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프로젝트다.

한섬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전담 인테리어팀이 3개월간 전문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작품 제작에 적합한 소재와 색상의 재고 의류 준비, 수십여 차례의 작품 구상회의를 진행해 왔다.

작품은 더한섬하우스 부산점 2층 캐주얼(라이브, Live)관에 배치됐다.

한섬 관계자는 “디자인 역량을 중시하는 패션전문기업답게 쓸모없어진 폐기물에 창의적인 디자인 요소를 적용시켜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킨 것이 핵심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한섬은 이번 아트업 프로젝트를 앞으로 선보일 신규 점포에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또 작가와 협업한 ‘업사이클 예술 작품’은 물론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 사용량도 점진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패션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진정성 있는 친환경 경영 활동 강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