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여름철 가축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
안성, 여름철 가축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
  • 진용복 기자
  • 승인 2021.07.2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보라 시장, 육계농가 폭염 피해 대응 현장 방문

김보라 경기도 안성시장은 22일 관내 육계 사육농장을 방문하여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 상황을 둘러봤다.

시는 1912농가에서 675만 여두를 사육하고 있는 전국 최대 축산지역으로, 최근 연이은 폭염으로 가축 사양관리에 비상이 걸림에 따라, 김 시장이 폭염 피해 예방 대응 사례를 직접 둘러보고자 축산현장 방문에 나선 것이다.

특히 여러 축종 중에서도 폭염에 가장 취약한 축종인 육계를 사육하는 농가를 방문하여 현장을 살피고 의견을 수렴했으며 무더위에 뜨거운 열기를 식히기 위해 축사에 쿨링 패드 및 안개분무시스템을 설치해 운영하는 사례를 확인했다.

이날 폭염 대응 현장을 둘러본 김 시장은 “연이은 폭염으로 인해 가축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으로, 농가에서는 가축 피해 예방을 위해 애써 주시기 바란다”며 “행정에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유관기관 및 단체와 긴밀한 대응 체제를 구축하여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6월부터 오는 9월 말까지 가축 폭염 피해 상황실을 운영하며 폭염주의보(경보) 발령 시 1912농가에 폭염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또한 가축 재해보험 가입 지원 사업, 가축 폭염 피해 예방사업(차열제, 축사단열, 에어쿨, 스프링클러, 돈사냉방기 등) 등 총 4개 사업에 7억8000만원을 투입해 폭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하절기 질병 예방을 위해 소독차량 3대(광역방제기2, 일반1)를 상시 동원해 농가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yb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