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치매걱정 ‘NO’…치매전담형 노인시설 마련
남원시, 치매걱정 ‘NO’…치매전담형 노인시설 마련
  • 송정섭 기자
  • 승인 2021.07.2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시설 리모델링 및 증·개축…총 12억7천만원
(사진=남원시)
(사진=남원시 인지전담센터)

전북 남원시가 ‘치매국가책임제’에 발맞춰 민간 노인요양시설을 치매전담형 노인시설로 증·개축하기로 했다.

시는 치매환자뿐 만 아니라 부양가족들의 경제적·정신적 어려움을 해소시키고, 치매 어르신 복지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올해까지 3개 시설, 총 12억7000만원을 지원한다 

그 일환으로 시는 2020년 지리산노인복지센터에 치매전담 주·야간 보호시설(인지전담센터)을 증축 지원한 데 이어 올해에는 남원소망의문 치매전담시설 증축, 포도원 치매전담시설 리모델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현재 관내 민간요양시설은 12개소이며 모두 일반 요양시설로 이뤄져있어 이번 치매전담시설 지원으로 100여명의 치매환자를 더 수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치매전담시설은 일반 요양시설보다 1인당 침실 면적이 넓고, 정원은 적으며 공동 거실을 설치해 입소자들이 가정에서와 비슷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어 치매환자들에게 더욱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치매전담시설이 마련되면 치매전문교육을 받은 요양보호사들이 이곳에 투입돼 현실감각훈련 정보를 이용한 △오류배제학습이론 △시간차 회상이론 △가족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등 치매 특성을 이해한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진다.

남원시장은 “대체적으로 치매를 환자와 그 가족의 문제로만 치부하지만, 우리시는 치매문제를 지자체가 함께 고민하고 있다”면서 “치매전문 요양시설 증·개축 지원을 통해 치료는 물론 환자 가족의 안심과 행복을 증진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치매 환자는 65세 이상 어르신을 기준으로 10명당 1명씩 발생하고 있으며 이 중 시는 올해 6월말 기준 65세 이상 어르신 인구가 전체 인구의 29%, 2만3000여 명이 ‘치매 환자’로 분류됐다.

swp207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