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청해부대 집단감염 "비판 겸허히"… 野 사과 요구엔 침묵
文, 청해부대 집단감염 "비판 겸허히"… 野 사과 요구엔 침묵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7.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정치방역·무사안일주의가 빚은 대참사"
문 대통령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 눈에 부족"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대부대 집단감염과 관련해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 번 살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야권이 요구하는 사과는 없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부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해부대 전원이 국내로 오는 것과 관련해 "충실한 치료를 받고,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며 "애가 타는 부모님에게도 상황을 잘 알려 근심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차제에 우리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의 안전대책도 함께 강구해 주기 바란다"며 "우리 장병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청해부대 감염사태는 정치 방역과 무사안일주의가 빚은 대참사"라며 "감염병으로 작전 중단하고 전원 퇴함하는 초유의 대리운전 귀항작전으로 국가적 망신을 샀다"고 질타했다. 

덧붙여 "(정부가) 이제 와서 항공·유통 등을 핑계대는 건 인근 동맹국에 협조를 요청할 외교력도 없는 무능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백신 보릿고개 상황으로 몰아넣고도 문 대통령은 북한에 백신 보낼 생각에만 여념하는 모습"이라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라도 국방부 장관과 합동참모본부 의장을 즉각 경질해야 마땅하다"며 나아가 "대통령은 총체적 방역 실패에 대해 정중히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게 당연하다. 청와대가 변명하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정부의 무능과 안이함 때문에 청년의 생명이 위협받고 군 전투력은 심각하게 훼손됐다"며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국가적 수치"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정상적이라면 군 통수권자는 사과하고, 국방부 장관은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며 "그런데 이 정권은 말이 없다. 모두 어디로 숨었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벤처기업 수와 벤처투자액이 대폭 늘어나는 등 제2의 벤처 붐(유행)이 확산됐고, 유니콘 기업이 대폭 늘어나는 등 혁신 벤처기업이 크게 성장하며 코스피 3000시대, 코스닥 1000시대를 여는 주역이 됐다"며 "중소기업과 중소상공인의 디지털 혁신에 가속도가 붙었고, K(한국형)-방역 제품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수출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코로나로 인해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번 추경(추가경정예산)에도 희망회복자금을 통해 두텁고 넓게 지원할 계획이다. 더 나아가 제도화된 손실보상법에 따라 더욱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