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파키스탄대사관, 김홍빈 대장 수색 긴급대응…“파키스탄군 헬기 투입할 것”
주파키스탄대사관, 김홍빈 대장 수색 긴급대응…“파키스탄군 헬기 투입할 것”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7.20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베이스캠프에서 포즈를 취한 김홍빈 대장.(사진=광주시산악연맹/연합뉴스)
사진은 베이스캠프에서 포즈를 취한 김홍빈 대장.(사진=광주시산악연맹/연합뉴스)

파키스탄 한국대사관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후 하산 과정에서 실종된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을 수색하기 위한 긴급대응에 나섰다. '열 손가락이 없는' 산악인으로 유명한 김 대장은 브로드피크(8047m)에서 하산 도중 조난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파키스탄대사관은 김 대장의 실종 소식을 받은 후 전 직원이 구조 지원 관련 업무에 투입됐다.

주파키스탄대새관 관계자는 “내일부터 파키스탄군 소속 헬기가 수색에 동원될 예정”이라며“ 다만 실종 지점이 정상 인근이고 날씨 변화가 심해 현지 기상 조건 등이 맞아야 헬기가 뜰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사관은 브로드피크 현지로 영사와 현지 직원 등을 급파할 방침이다. 이들은 20일께 브로드피크 인근 도시인 스카르두로에 도착해 베이스캠프로 이동할 계획이다.

앞서 김 대장은 현지시간 18일 오후 4시 58분(한국시각 오후 8시 58분)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제3 고봉인 브로드피크를 등정했다.그는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과정에서 실종됐다.

김 대장은 현지시간 19일 0시께 해발 7900m 부근에서 크레바스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조난됐다. 크레바스는 빙하의 표면에 쪼개진 틈을 의미한다. 좁은 곡지를 흐르던 빙하가 넓은 장소로 나가는 곳이나, 곡류하는 곳에서 크레바스가 생기게 된다.

김 대장은 이후 현지시간 오전 9시 58분께 위성 전화로 구조 요청을 보냈고, 캠프4에 대기중이던 러시아 등반대가 현지시간 오전 11시께 현장에 도착했다.

러시아 등반대가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진행했지만 끝내 실패했다. 당초 김 대장이 크레바스에 빠졌다가 구조된 이후 하산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로 파악됐다.

한편, 김 대장은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단독 등반 도중 동상으로 열 손가락을 잃었다. 하지만 이후 장애를 이겨내고 지속적으로 등산에 도전해 지난 2019년 7월 세계 제11위 봉인 가셔브룸Ⅰ(8068m·파키스탄) 정상에 오르면서 히말라야 8000m급 14좌 가운데 13개봉 등정을 완료한 바 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