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 드는 밤… 올여름 첫 열대야 벌써 왔다
잠 못 드는 밤… 올여름 첫 열대야 벌써 왔다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7.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사이 최저 26도… 작년보다 20여일 빨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른장마 후 찜통더위가 밤까지 이어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약 20일 빨리 왔다.

13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상태로 푹푹 찌는 무더위가 계속됐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이날 서울을 포함해 경남 창원·거제, 광주, 충북 청주, 전북 전주 등 각지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열대야는 밤사이(오후 6시1분~다음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낮의 따뜻한 공기가 축적된 가운데 밤 사이 흐린 날씨가 나타나고 낮에 오른 기온이 내려가지 못하면서 발생한다.

서울의 경우 밤 최저기온이 26.3도로 올해 첫 열대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8월4일)보다 23일 빠른 것이다.

전북 전주와 익산, 완주, 군산, 임실 등도 폭염과 함께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충북 청주도 올해 들어 첫 열대야를 기록했다. 청주는 낮기온이 35도까지 올랐다.

광주에서도 후텁지근한 더위가 밤까지 이어졌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이후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머물렀다.

경남 거제, 창원, 고성, 남해, 통영 등도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기록해 열대야를 보였다. 남해, 거제는 지난해보다 각각 22일, 7일 빠르게 나타났다.

열대야 현상은 15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무덥고 습한 남성풍이 지속해서 유입되면서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