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으로도 생방송'…SK브로드밴드, 새 시스템 구축
'휴대폰으로도 생방송'…SK브로드밴드, 새 시스템 구축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7.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과 공동개발, 재난재해방송에 최적화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부조정실에서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을 이용해 생방송 현장을 수신하고 있다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부조정실에서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을 이용해 생방송 현장을 수신하고 있다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전국 생방송을 제공할 수 있는 방송 솔루션을 SK텔레콤과 공동 개발해 우리동네 B tv 생방송 뉴스와 프로그램 제작에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SK텔레콤의 산업현장관제 솔루션 ‘T라이브캐스터’를 생방송 제작 환경에 최적화해 개발했다. T라이브캐스터는 스마트폰, 드론 등으로 촬영한 영상을 무선망으로 전송하는 솔루션이다.

SK브로드밴드에 따르면 새 방송 솔루션은 휴대전화로 Full HD화질의 방송을 할 수 있고 방송국 부조정실에서 현장 카메라를 원격 제어해 취재 현장을 지원할 수도 있다. 최대 100개 라이브 영상 중계 방송도 가능하다. 또 수신된 현장 영상 중 화면을 제외하고 오디오만 선택해 방송 제작에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개인 모바일 단말로 생방송이 가능한 만큼 중계차가 들어가기 힘든 현장 소식을 전하거나 일반 시민들이 쉽게 방송 제작에 참여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시간 제약과 비용 부담 없이 지진이나 대형사고 현장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고 기존 방송 사각지대에서 소외되는 국지적인 재난 발생시에도 지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공백 없이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경기지역을 시작으로 서울, 인천, 부산, 대구, 전주, 중부 지역 방송국에 T라이브캐스터 영상수신장치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수원, 기남, abc, 한빛 지역 생방송 뉴스에 T라이브캐스터를 활용 중이다.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케이블방송본부장은 “이번 도입을 통해 효율적인 생방송 체계를 구축, 시민 리포터의 방송 참여와 긴급 생방송 편성 등이 용이해졌다”며 “드론, 드라이빙캠 등을 활용한 신규 포맷 제작도 가능해지는 등 Tech 기반의 방송제작 혁신을 지속 추진해 우리동네 B tv 시청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