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743명 발생… 지역사회 662명·해외유입 81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743명 발생… 지역사회 662명·해외유입 81명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7.0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일 방역당국이 집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43명(지역 662명, 해외유입 81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743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총 16만84명이다.

이는 전날(794명)보다 51명 즐어든 수이자 이틀 연속 700명대를 나타낸 결과다.

최근 1주간(6월27일~7월3일) 나온 하루 신규 확진자는 614명, 501명, 595명, 794명, 762명, 826명, 794명이다. 이날은 743명이 나왔다.

그간 300~600명을 오르내리던 신규 확진자 수는 수도권 중심 확산으로 700~800대까지 크게 늘었다. 현재 수도권 발생 비율은 전체 8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743명 중 지역발생 확진자는 662명이다. 수도권에서 541명(서울 286명, 경기 227명, 인천 28명)이 나와 전체의 81.7% 비율을 차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전(32명), 부산(26명), 경남(14명), 강원(11명), 울산(10명), 경북(8명), 충남(7명), 세종(4명), 대구·충북·전북·제주(각 2명), 광주(1명) 등 총 121명(18.3%)이 나왔다.

해외유입 사례는 81명이다. 이 중 50명은 공항,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31명은 강원(8명), 인천(5명), 경기(4명), 서울·울산(각 3명), 부산·광주(각 2명), 대구·전북·경북·경남(각 1명)에서 지역 자택이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지역발생, 해외유입(검역제외) 사례를 합하면 전남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2026명, 위중·중증 환자는 1명 줄어 144명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