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유재룡 부이사관, 국내 2호 재난관리학박사 ‘눈길’
충남도 유재룡 부이사관, 국내 2호 재난관리학박사 ‘눈길’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07.0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룡_부이사관
유재룡_부이사관

충남도 현직 공무원이 지방정부 경제위기 대응을 주제로 한 연구를 통해 국내 두 번째 재난관리학 박사학위를 받게 돼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도에 따르면 인사과 소속으로 자치인재개발원 고위정책과정 교육을 받고 있는 유재룡 부이사관이 ‘리질리언스(Resilience·회복탄력성) 구성 요소를 적용한 충청남도 경제위기 대응 시스템에 관한 연구’ 논문으로 다음 달 부산 동아대에서 재난관리학박사학위를 받는다.

유 부이사관은 동아대 대학원 이동규 교수 지도로 ‘리질리언스 구성 요소’를 적용하고, 정성적·정량적 지표에 기반을 둔 지역 경제위기 대응 시스템을 구축, 경제위기를 극복하며 지역의 회복력과 탄력성을 높이는 방안을 찾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에서 유 부이사관은 지역에 경제위기가 발생했을 때 충격의 강도에는 내구성과 가외성이, 위기 극복을 위한 회복력과 탄력성에는 신속성과 자원부존성, 거버넌스 체계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 리질리언스 구성 요소인 신속성, 내구성, 자원부존성, 거버넌스 체계를 적용해 정성적 지표 25개와 정량적 지표 50개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유 부이사관은 지역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신속한 대응과 견고한 시스템이 우선돼야 하며, △지역 위기 대응 능력 제고 시스템 △지방정부 차원의 리질리언스 적용 위기 대응 시스템 △정책 공동 생산과 실행을 통한 지역의 거버넌스 체계 구축 △조기 경보 체계 고도화 △위기 극복을 위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협치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부이사관은 이와 함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해야 할 과제로 △지역산업 위기 대응 특별법 조속 제정 △극심한 경제위기, 재난 범위 포함 △지역 경제위기 발생 시 활용 가능한 예비비 제도 도입 △경제 관련 통계 작성·발표 주기 1개월로 단축 △경제위기 대응 상시 협의체 구성 △산업 위기 특별 대응 지역 및 고용 위기 지역 지정 조건 개선 등을 제시했다.

유 부이사관은 “그동안 공직자로서 지역의 선순환 체계 구축과 내생적 발전에 관심을 갖고, 그 방법론으로 리질리언스에 관심을 갖게 됐다”라며 “이번 연구가 지역 경제위기 대응에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