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I서울보증,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법인 설립 참여
SGI서울보증,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법인 설립 참여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6.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용데이터·카카오뱅크·국민은행 등과 협업
SGI서울보증보험. (사진=신아일보DB)
SGI서울보증보험. (사진=신아일보DB)

서울보증보험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고도화를 위한 데이터 기반 중금리 시장 혁신 준비 법인 설립에 참여했다고 27일 밝혔다.

중금리혁신법인은 한국신용데이터(KCD)를 주축으로 서울보증보험, 카카오뱅크, KB국민은행 등이 설립에 참여했으며, 지난 25일 금융위원회에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 예비허가를 신청했다.

중금리혁신법인이 금융위원회로부터 허가를 받을 경우, 국내 최초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전업사가 된다.

서울보증보험 관계자는 "KCD의 개인사업자 데이터 경쟁력과 참여 금융사의 신용평가 노하우 등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중금리혁신법인의 신용평가모형을 사잇돌 중금리대출보증 등 개인사업자 관련 상품에 적용해, 개인사업자 대출 보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