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수도 파주’ 실현 지속적 추진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 실현 지속적 추진
  • 김순기 기자
  • 승인 2021.06.2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환 시장, 민선7기 4년차 역점 전략 제시
(사진=파주시)
(사진=파주시)

경기도 파주시가 22일 제226회 파주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민선7기 3주년 시정운영 성과와 향후 4년차 역점전략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파주시의회 목진혁 의원의 지난 3년 파주시 시정운영에서 가장 아쉬움이 남는 부분과 남은 1년간 반드시 이뤄야 할 과제, 현재 추진 중인 주요 역점사업의 조속한 실현을 위한 전략,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한 계획 등 시정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지난 성과와 역점전략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최종환 시장은 “지난 3년간 파주는 평화, 상생, 분권을 시정목표로 노력해온 결과 많은 성과를 이뤘지만 아직 극복해야 할 과제들이 남아 있다”며 “특히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실현이 복잡한 주변정세로 인해 기대만큼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한 점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역점사업에 투입해야 할 행정역량이 다소나마 분산을 겪어야 했던 점은 가장 큰 아쉬움”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야 접경지역, 안보도시로서의 각종 규제와 오명에서 벗어나 안정된 경제활동으로 성장할 수 있는 만큼 미래지향적 평화도시로의 도약을 지속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내재된 시민불안을 극복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자족도시에 대한 시민 열망을 충족시키는 것이야 말로 민선7기 4년차 시정의 핵심 과제”라고 밝혔다.

시는 메디컬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하반기 사업시행 승인을 통한 신속한 착수,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견실한 민간사업자 선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안정적 이전 등 역점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통해 자족도시 인프라를 확충하고 미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또, 시민들의 정책요구가 큰 교통혁신을 한층 강화한다.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하반기 금촌-혜화간 직행좌석 노선 신설, 3호선(일산선) KDI 민자적격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 통일로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파주형 스마트 교통체계(ITS) 구축을 통해 시민들의 빠르고 편리한 이동을 지원한다.

최종환 시장은 “4년차 시정운영은 민선7기를 마무리 짓는 심정으로 48만 시민을 위한 확실한 성과 창출에 전념할 것”이라며 “자치분권을 위한 시민참여 확대, 새로운 시대에 맞는 혁신, 탄소중립과 디지털 뉴딜 등 미래를 준비하는 시정운영으로 파주의 대전환을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koko587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