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양파, 코로나19 속 대만수출 쾌거…농가시름 덜어
남원양파, 코로나19 속 대만수출 쾌거…농가시름 덜어
  • 송정섭 기자
  • 승인 2021.06.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대만, 미국에 8월초까지 648톤 수출 계획, 23일 48톤 첫 선적
(사진=남원시)
(사진=남원시)

전북 남원양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올 들어 첫 대만 수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의 시름을 덜어줬다.

남원시와 남원농협, 춘향골농협, 남원조합공동사업법인은 양파 유통・판매망 다양화를 위해 대만 바이어와 수출협상을 벌여 8월초까지 648톤을 남원농산물공동브랜드 ‘춘향애인’ 상표로 수출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아울러 미국 수출을 위해서도 바이어와 협상을 벌이고 있어 조만간 좋은 소식이 기대되고 있다. 또 국내 대형유통 및 도매시장거래처, NH무역 등 수출업체들과도 활발히 가격과 일정 등을 조율하고 있다.

남원시는 우선 남원농협산지유통센터에서 48톤(,400망/20kg)을 공동선별해 23일 수출 기념식을 갖고 선적했다.

이번 양파 수출은 남원농산물이 지리산 고랭지에서 생산돼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데다, 신뢰와 정성을 바탕으로 꾸준히 바이어들과 교류해 온 결과다.

남원시는 처음으로 2014년 남원농협 양파공선출하회를 조직해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하였으며 2019년에는 고죽동에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준공하고 최신식 양파선별기를 도입해 대량생산·공급 체계를 확보했다. 또한 춘향골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도 2019년부터 대만, 베트남, 미국에 280톤을 시작으로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수출할 예정에 있다.

남원시는 양파를 비롯한 파프리카, 배, 포도, 멜론 등 농산물 수출확대와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3억2천만원과 농산물 수출촉진 지원사업으로 4천만원과 양파 수출확대로 인한 양파선별기 6천만 원을 올해 지원한다.

한편, 남원에서는 올해 101농가에서 양파 57ha를 재배해 3,360톤을 생산해 국내 시장과 농협에 출하하고 나머지 물량은 수출할 예정이다.

양파 수출 기념식에는 이환주 남원시장을 비롯해 남원농협 조합장, 농협 전북본부 부본부장, 남원양파수출 공선출하회장, NH농협무역 대표, 농협중앙회 남원시지부장, 남원조합공동사업법인 대표, 남원시청 관계자들이 참석해 농산물 수출확대를 기원했다.

swp207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