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디앤디파마텍과 '경구용 펩타이드' 약 공동개발
대웅제약, 디앤디파마텍과 '경구용 펩타이드' 약 공동개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6.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물질 선정 후 제형개발, 생산, 상업화 등 협력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오른쪽)와 임성묵 디앤디파마텍 대표(왼쪽)가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웅제약]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오른쪽)와 임성묵 디앤디파마텍 대표(왼쪽)가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디앤디파마텍과 ‘경구용 펩타이드·단백질 의약품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다양한 펩타이드·단백질 의약품을 경구제로 개발할 예정이다.

양사가 후보물질을 선정해 디앤디파마텍이 제형을 만들면 대웅제약이 고형화와 GMP(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를 생산한다.

임상개발과 상업화는 디앤디파마텍이 미국과 유럽에서, 대웅제약이 그 외 전 세계 지역에서 각각 진행한다.

개발비용 부담과 개발성공에 따른 상업화와 라이선스아웃 수익은 모두 양사가 절반씩 나눈다.

펩타이드·단백질 의약품은 생체기능을 촉진하는 효과가 높지만 위장에서 소화효소로 인해 성분이 분해되는 한계가 있어 경구제로 개발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디앤디파마텍의 경구화 제제기술은 펩타이드·단백질 성분을 경구용 의약품으로 변환시키는 독자적인 플랫폼 기술이다.

대웅제약은 임상에서 상업화까지에 이르는 의약품 전 주기 역량에 디앤디파마텍의 경구화 제제기술을 더해 펩타이드·단백질 성분을 기반으로 한 혁신 의약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경구화 제제기술과 글로벌 임상역량을 보유한 디앤디파마텍과 협력할 수 있어 향후 양사 간 매우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성공적인 임상개발을 거쳐 다양한 혁신 글로벌 경구용 의약품이 탄생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묵 디앤디파마텍 대표는 “디앤디파마텍의 경구화 제제 기술이 그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우수한 개발, 제조, 상업화 역량을 갖춘 대웅제약과의 파트너십으로 경구용 의약품의 전 주기 개발이 매우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