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사고 관련 철거업체 1곳 증거인멸… 2명 입건
광주 붕괴사고 관련 철거업체 1곳 증거인멸… 2명 입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6.2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광주 붕괴사고와 관련해 증거인멸을 시도한 철거업체 1곳을 확인, 관계자 2명을 입건했다.

21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동구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철거 관련 계약 비위를 수사하던 중 관련 업체 1곳의 증거인멸 행위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사본부는 18일 붕괴사고 계약 비위 의혹과 관련해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사무실, 광주동구청, 광주노동청, 5·18 구속부상자회 사무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 중 철거 업체 모 회사 컴퓨터 내에서 심각한 증거인멸 행위가 의심되는 자료를 확보했다.

이에 수사본부는 해당 증거인멸 행위를 지시한 자와 행위를 한 자 등 2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