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482명…정부, 20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신규확진 482명…정부, 20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6.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생 456명‧해외유입 26명…안정적 양상 이어져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사적모임 인원기준 완화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안정적인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오는 20일 내달부터 시행할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한다. 개편안에는 다중이용시설 영업금지 최소화, 사적모임 인원 기준 완화 등의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82명 추가돼 누적 15만72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507명)보다 25명 줄어든 수치다.

감염 경로는 지역발생이 456명, 해외유입이 2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93명, 경기 141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354명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15명 △대구 13명 △충남 12명 △충북·경남 각 10명 △제주 7명 △대전·울산·강원·전북·전남 각 5명 △광주·경북 각 4명 △세종 2명 등 총 102명이다.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13일부터까지 일별로 452명→399명→373명→545명→540명→507명→482명이다.

최근 신규 확진자수는 어린이집·식당·실내체육시설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1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도 500명대 아래로 내려왔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400명대 중반 수준까지 떨어져 다소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이를 감안해 20일 오후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개편안에는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 및 사적모임 인원기준 완화 조치도 담길 것으로 관측된다.

개편안은 현재 5단계(1→1.5→2→2.5→3단계)로 나눠진 거리두기를 1∼4단계로 줄이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금지(집합금지)를 최소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1단계는 사적모임과 다중이용시설 이용에 제한이 없다. 또, 행사·집회에는 499명까지 모이는 것이 가능하다.

2단계는 식당·카페·노래연습장·유흥시설 영업이 자정까지 가능하고, 실내체육시설은 운영시간 제한이 없다. 사적모임은 8인까지 가능하고, 행사·집회 인원은 99인까지 허용된다.

거리두기 단계는 해당 지역의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규모에 따라 결정된다. 현재의 유행 규모가 다음달까지 이어진다고 가정할 경우 비수도권은 1단계(인구 10만명당 1명 미만), 수도권은 2단계(인구 10만명당 1명 이상)가 각각 적용된다.

하지만 정부는 새 거리두기를 본격적으로 적용하기에 앞서 3주간의 이행기간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비수도권에서는 3주간 8명까지 허용한 후 인원제한을 없애고, 수도권에서는 6명을 거쳐 8명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은 유흥시설의 경우 우선 오후 10시까지만 영업하고 이후 자정까지 연장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전체적으로 유행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일요일(20일) 주간 위험도 평가를 할 때 유행 자체가 조금씩 줄어드는지에 대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