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상장협·코스닥협, 기업 ESG 정책수립·지원에 맞손
경총·상장협·코스닥협, 기업 ESG 정책수립·지원에 맞손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6.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기업 니즈 최우선 고려…혼선 최소화, 정책 대응강화
(왼쪽부터)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이 15일 진행된 ESG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경총]
(왼쪽부터)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이 15일 진행된 ESG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경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한국상장회사협의회(상장협), 코스닥협회(코스닥협)가 기업주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자율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힘을 모은다.

3개 단체는 15일 경총회관에서 ‘기업 ESG 정책 수립 및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일부 기업 현장에서 우려하는 무분별한 이슈 제기와 그에 따른 경영 혼선을 최소화하면서 ESG 자율경영 동력을 결집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에서 경제단체 간 ESG 관련 업무협약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이번 협약은 대표 경제단체 간 정책 대응과 기업 지원에 필요한 포괄적 협업체계 구축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특히 연기금 등 자산운용사와 글로벌 투자자의 ESG 검증 요구를 가장 직접적으로 받고 있는 상장기업의 니즈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3개 단체는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정책 대응능력을 강화한다. 또 △국내 ESG 평가기준 마련에 대한 대정부 의견 개진과 △기업의 자발적 실사 지원을 위한 매뉴얼 마련 등 구체적 공동과제도 적극 발굴·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최근 ‘ESG 경영위원회’ 출범과 ‘ESG 실무 교육과정’ 개설 등 투트랙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며 “그러나 정책 개발과 대응에는 경제단체 간 협업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ESG 개념에 대해 사회 전체적으로 합의가 부족한 상황에서  ESG 경영이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경제단체 간 정책역량을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구용 상장협 회장은 “2022년 기업지배구조보고서 공시의무가 자산 1조원 이상 상장회사로 확대되고 2025년부터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작성·공시 의무까지 추가될 예정”이라며 “상장회사에 대한 정보공개 요구가 날로 강화되고 있어 부담이 상당하지만 ‘ESG 경영’이라는 세계적인 정책 방향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ESG 경영을 잘하는 기업에는 인센티브가 마련되도록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경호 코스닥협 회장은 “글로벌 ESG 트렌드의 국내 확산으로 중소·벤처기업인 코스닥기업도 적잖게 혼란을 느끼고 있다”며 “업무협약을 통해 ESG가 경영활동의 부담으로 작용하기보다는 기업 체질을 개선해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