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현장행보 지속, 이번엔 선사…"화주-선사 힘 합치자"
구자열 현장행보 지속, 이번엔 선사…"화주-선사 힘 합치자"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6.1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왼쪽)이 15일 오후 종로구에 위치한 HMM(옛 현대상선) 본사를 방문, HMM 배재훈 사장(오른쪽)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무협]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왼쪽)이 15일 오후 종로구에 위치한 HMM(옛 현대상선) 본사를 방문, HMM 배재훈 사장(오른쪽)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무협]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의 현장경영 행보가 계속되고 있다. 이번엔 직접 선사를 찾았다.

한국무역협회는 구자열 회장이 15일 HMM(구 현대상선)과 고려해운을 잇따라 방문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이곳 현장에서 어려워진 중소기업의 선복 확보 상황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선사의 도움과 선복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팬데믹 이후 글로벌 해운대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화주단체 대표가 직접 선사를 찾아가 지원을 요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 회장은 “임시선박 투입, 중소기업 전용 선복 마련 등 우리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국적선사들의 다각적인 지원에 감사드린다”면서도 “해상운임 급등, 수출 선복 부족 등으로 수출이 어려운 만큼 선사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 회장은 “선사와 화주가 힘을 합쳐 이번의 위기를 극복하고 수출 확대를 통해 우리 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