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일본 TBS와 콘텐츠 공동제작…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CJ ENM, 일본 TBS와 콘텐츠 공동제작…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6.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확대로 글로벌 겨냥 콘텐츠 지속 선보일 것"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미지=CJ ENM]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미지=CJ ENM]

CJ ENM이 일본 지상파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일본 시장공략을 가속화한다.

CJ ENM은 15일 TBS그룹과 일본을 포함한 글로벌 타깃 콘텐츠의 공동제작 등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TBS그룹은 일본 5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각각 보유한 글로벌 콘텐츠 제작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드라마, 영화, 예능,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공동 기획·제작·배급한다. 또 웹툰·만화 공동 제작, 오프라인 콘서트 기획, 콘텐츠 포맷 개발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은 한국, 일본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에도 박차를 가한다. TBS그룹은 전 세계에서 리메이크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자사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와 예능 <SASUKE>, <풍운! 타케시성> 등을 제작했다.

TBS의 드라마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이미지=CJ ENM]
TBS의 드라마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이미지=CJ ENM]

CJ ENM은 작년 일본에서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비롯해 일본판 <시그널>, <미생>, <기억>, <보이스> 등으로 인지도를 쌓아왔다.

최진희 CJ ENM 영화·드라마 총괄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일 대표 콘텐츠 기업인 두 회사가 제작 역량을 한데 모아 글로벌에서 통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며 “CJ ENM은 글로벌 콘텐츠 파트너사와의 협업 확대를 통해 세계 시장을 겨냥한 콘텐츠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스가이 타쯔오 TBS그룹 전무는 “TBS홀딩스는 글로벌 신규 시장 진출·확대를 통한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우수한 크리에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TBS그룹과 전 세계에서 콘텐츠 경쟁력이 입증된 CJ ENM이 새로운 글로벌향 콘텐츠를 제작하는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