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단체, WTO·G7에 백신보급 확대건의
글로벌 경제단체, WTO·G7에 백신보급 확대건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6.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기한 만료로 낭비되는 비극 막아야, 행동해야할 때"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전경.[사진=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전경.[사진=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비롯해 미국상의(US C&C), 캐나다상의(CCC), 유럽경제인연합회(BusinessEurope) 등 글로벌 주요 경제단체들은 코로나19 백신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경련은 세계 주요국 경제단체들과 공동으로 WTO(세계무역기구)와 주요 7개국(G7) 정상에게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한 백신 보급 확대 방안을 건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건의는 이달 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의 개막에 맞춰 진행됐다.

세계 경제단체들은 건의문을 통해 전 세계적인 백신 신속 보급을 위해서는 △현재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잉여 백신의 재분배 △백신 생산·유통 관련 불필요한 무역 장벽 제거 △효율적인 공급망 관리 등이 우선적으로 실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G7회의를 계기로 이와 관련한 조치를 촉구했다.

특히 세계 주요국 경제단체들은 건의문에서 “지금은 행동을 해야 할 때(now is the time for big action)”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늦어지는 백신 보급으로 인해 백신의 유통기간이 만료돼 수백만개의 백신이 낭비되는 비극이 벌어질 수 있다”며 “WTO가 규제 철폐, 의료품에 대한 무역장벽 제거 등 즉시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우선적으로 추진한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건의서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지난 5월 열린 경제계 회의 B7 정상회의에서 마련됐다.

B7 정상회의에서 각국의 경제계 대표들은 응고지 오콘조 이웰라 WTO 사무총장에게 백신 생산·배분을 저해하는 수출제한 조치를 저지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B7 정상회의 공동성명서’를 채택해 G7 정상회의 때 전달키로 했다. 우리나라에선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권태신 부회장이 B7 의장국 영국 CBI의 초청에 한국 경제계 대표로 참석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