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저소득층 영유아 발달 상태 진단·치료 성금 2억 지원
롯데, 저소득층 영유아 발달 상태 진단·치료 성금 2억 지원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6.1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참여 아동 대상 현재 상태 파악 후 후속 지원 계획
(왼쪽부터) 윤연중 보바스어린이의원 원장,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 회장, 고수찬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 실장, 이봉철 롯데의료재단 이사장이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롯데지주]
(왼쪽부터) 윤연중 보바스어린이의원 원장,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 회장, 고수찬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 실장, 이봉철 롯데의료재단 이사장이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롯데지주]

롯데는 10일 저소득층 영유아의 발달 상태 진단과 치료를 위한 성금 2억원을 롯데의료재단과 대한사회복지회에 전달했다.

롯데는 저소득층 아동들과 신생아 때부터 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에서 자라 지속적으로 발달 상태를 점검 받지 못하는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롯데의료재단 보바스어린이의원의 전문 의료진과 인프라를 활용해 발달 정밀 검사·치료를 3년째 지원하고 있다.

2019년부터 현재까지 총 100여명의 아동들이 발달 검진을 받았다. 이 중 70여명은 발달 지연 치료를 병행했다.

특히 올해는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발달 장애 특성상 기존 참여 아동들의 현재 상태를 파악해 치료가 필요한 아동은 후속 지원을 할 계획이다.

롯데는 또 하반기 그룹사 임직원이 참여하는 핸즈온 봉사활동과 연계해 직접 만든 유아용품을 아동들에게 선물한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