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교회, 농가 도우며 “힘내세요”… 광양 버섯농장서 일손 보태
하나님의 교회, 농가 도우며 “힘내세요”… 광양 버섯농장서 일손 보태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1.06.10 15:3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교회 신자들이 광양 버섯농장을 찾아 배지 비닐을 제거하는 일을 돕고 있는 모습. (사진=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교회 신자들이 광양 버섯농장을 찾아 배지 비닐을 제거하는 일을 돕고 있는 모습. (사진=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가 9일 전남 광양 버섯농장을 찾아 일손을 지원했다. 

10일 하나님의 교회에 따르면 봄철 농번기를 맞아 농가에서 할일이 많아지고 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인력난이라는 이중고를 겪으며 힘든 날을 보내고 있다. 이에 하나님의 교회 신자들은 농가 일손 돕기에 적극 나섰다.   

신자들은 광양시 광양읍에 위치한 버섯농장에서 3시간가량 배지 비닐 제거에 힘을 보탰다. 방역지침 준수하에 쉬는 시간도 아껴가며 부지런히 작업을 이어갔다. 

버섯 배지에 비닐을 제때 벗겨주지 않으면 버섯이 다 썩어버려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된다. 신자들은 특히 배지 비닐 제거 작업에 힘을 모았다. 4월에도 이들은 같은 농장을 방문해 배지 비닐 제거를 도운 바 있다.

농장주는 봉사자들의 손에 속속들이 드러나는 배지를 보면서 한결 걱정을 놓은 듯 웃어 보였다. 봉사에 참여한 강명옥(39, 광양읍) 씨는 “날씨가 더워서 힘든 점도 있었지만 바쁜 농가에 도움이 되고 싶어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본격적인 농번기지만 일손이 모자라 이웃들이 무척 애를 태웠을 것이다.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드리고자 성도들이 뜻을 모았다. 농민들 모두 힘내시고, 앞으로도 여려움을 이겨내도록 항상 돕겠다”고 밝혔다.

하나님의 교회 봉사 행보는 교회가 설립된 지역을 중심으로 계속돼왔다. 광양은 물론 각지에서 활발하다.

화순, 보성 등지의 바쁜 농가를 찾아 감, 키위, 감자, 고추, 쪽파 같은 작물 수확을 도왔고 여수, 목포, 순천, 무안, 영암 등의 도심 일대에서 환경정화활동을 시행해 플라스틱 줄이기와 환경미화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 설과 추석에는 가까운 이웃을 돌아보며 관공서를 통해 명절선물을 건네기도 했다.

올해 설에도 식료품 세트를 꾸려 여수 국동, 쌍봉동, 나주 송월동, 순천 남제동, 목포 연동 관공서를 통해 복지소외이웃들에게 명절선물을 전달했다.

한편 하나님의 교회는 175개국 7500여 교회, 등록신자 320만명 규모로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 지난해부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예방지침을 준수하면서 감염병 대응에 다방면으로 힘쓰고 있다. 지난해 3월 대구가 감염병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을 때는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KF94) 3만매를 긴급 지원했고, 전국 각지의 재난 안전 취약계층을 지원하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총 2억3000만원의 성금도 기탁했다.

한국뿐 아니라 미국, 영국, 인도, 브라질 등 세계 각국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 및 관공서, 의료진, 취약계층에 방역품과 식료품·생필품을 지원하고, 간식과 응원편지로 희망을 전하고 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루 2021-06-10 21:28:03
더운날씨에 봉사라니! 그저 엄지척입니다....bb

토깽이 2021-06-10 18:31:58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구슬땀 흘리며 농촌일손 돕기에 나선 하나님의교회 봉사자들 참 멋집니다
농가에 큰 힘이 되었겠어요~~^^

맑은하늘 2021-06-10 18:31:07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농가에 일손이 부족하여 애타 했을 농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하나님의교회 봉사가 적절한 시기에 이루어져 넘 감사하네요.
전국에 있는 농민가분들이 힘내시고 하나님의교회 어머니의 사랑의 손길로 모두가 행복해지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