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정신건강 미션‧비전 선포식’ 개최
충남도, ‘정신건강 미션‧비전 선포식’ 개최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06.0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도청 문예회관에서…도민 정신건강 치유‧회복 방점
(사진=충남도)
(사진=충남도)

충남도가 도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그동안 쌓아온 노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도는 9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김명선 도의회 의장, 의료‧종교계 및 시군 보건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정신건강 미션‧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은 ‘안녕한 마음으로의 행복한 이음’을 미션으로 정하고, 도민의 정신건강을 치유‧회복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의료계와 함께 2025년까지 ‘도민 곁에 가까이, 마음건강 허브’를 구축하기로 하고, 4대 ‘이음’ 전략 목표를 실천할 계획이다.

4대 전략목표는 △나아가는 이음(서비스품질 향상) △다가가는 이음(인식개선) △함께하는 이음(네트워크 활성화) △믿음가는 이음(브랜드강화) 등이다.

구체적으로 전국민 정신건강증진과 인프라 선진화를 위해 생애주기별 정신건강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동시에 약국거점 자살예방 사업과 자살정신 응급 개입팀 운영 및 응급병상을 확보한다. 

특히 지역사회기반 정신질환자의 사회통합 추진을 위해 중증 정신질환자 회복지원 환경을 조성하며, 통합중독관리 체계도 구축한다.

자살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자살고위험군 치료‧심리를 지원하고, 자살언론보도 개선, 노인 멘토링 및 위기 상담전화 운영 등 기틀을 마련한다.

이밖에 정신건강 사례 관리 시스템 및 운영을 지원하고, 온라인 교육시스템 개발 등 정신건강정책 발전을 위한 기반을 닦는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우울 및 알코올 중독 등 정신적 문제가 자살의 가장 큰 원인이다”라며 “가족, 친구 및 지인에게서 심리적 연결을 받지 못하는 사람이 관심의 사각지대에서 극단적 선택을 할 확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의 정신건강을 위한 우리의 의지는 단호하다”며 “이번 미션과 비전을 모두가 공유하고 구체화하며 협업함으로써 실현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도민의 정신건강은 향상되고 안전하게 지켜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