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샤인머스켓 수출단지 조성… 전남도 내 첫 시동
함평군, 샤인머스켓 수출단지 조성… 전남도 내 첫 시동
  • 이상휴 기자
  • 승인 2021.06.0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함평군)
(사진=함평군)

전남 함평군이 지역특화작목으로 육성중인 샤인머스켓 포도 수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군은 "샤인머스켓의 국내 홍수 출하를 막고 안정적인 유통망 확보를 위해 8㏊ 규모의 샤인머스켓 수출단지를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관내 샤인머스켓 재배면적(14㏊) 대비 약 60%에 해당하는 규모다. 관내 22개 농가가 샤인머스켓 수출 재배 참여를 결정했다.

수출을 위해 군은 지난달 창구 역할 수행에 나설 통합조직인 ‘함평꽃무릇수출포도 영농조합법인’ 설립‧등록을 마쳤다. 수출시 발생되는 문제점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 교육도 실시했다.

지난달과 지난 8일 두 차례에 걸쳐 한국포도수출연합 주식회사 황의창 회장을 초빙, 수출기준에 맞는 규격화된 포도 생산, 병해충 방제 및 알속기 요령 등의 내용을 담은 현장 교육을 진행하기도 했다.

군은 9월 중순께 약 40t의 샤인머스켓이 첫 수출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고품질 샤인머스켓 생산을 위한 지속적인 재배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나재혁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장은 “샤인머스켓은 현재 전국의 3862㏊ 면적에서 재배되고 해마다 재배면적이 급증하고 있어 공급과잉에 대비한 수출 판로 개척과 유통 다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함평군이 전남의 수출포도 선두주자가 되어 홍수출하를 막고 가격 안정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