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딥서치, 여신조기경보체계 구축 MOU
동양생명-딥서치, 여신조기경보체계 구축 MOU
  • 강은영 기자
  • 승인 2021.06.0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 변동 시계열 및 시각화해 리스크 효율적 관리
피터진 동양생명 전무(왼쪽)와 김재윤 딥서치 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동양생명 본사에서 여신조기경보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동양생명)
피터진 동양생명 전무(왼쪽)와 김재윤 딥서치 대표가 3일 서울시 종로구 동양생명 본사에서 여신조기경보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동양생명)

동양생명이 금융 데이터 분석 전문업체 딥서치와 'AI(인공지능)·금융데이터 기반의 대체투자 여신조기경보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비정형 데이터가 많은 대체투자 관련 투자심사 및 분석 프로세스를 한층 고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딥서치가 보유한 금융기업 산업 관련 데이터 및 분석 엔진에 동양생명이 자체 보유하고 있는 대체투자 평가 모델과 업무 노하우를 결합해 금융 빅데이터와 AI 기반 대체투자 여신조기경보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동양생명은 투자 건에 대해 위험의 변동을 시계열 관리 및 시각화해 건전성 이슈를 조기 발견하고, 각종 리스크의 효율적 관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증가함에 따라 안정적인 자산운용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하며, 자산 건전성 제고는 물론 한층 안정적으로 고객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y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