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일본과의 거리두기
[기자수첩] 일본과의 거리두기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5.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또 생떼를 쓰며 독도를 걸고넘어지려 하고 있다. 그것도 전 세계 최고의 축제라는 올림픽을 이용해서 말이다.

최근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올림픽 성화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일본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하면서 우리 정부는 물론 정치권과 민간단체들까지 각계각층에서 항의가 쏟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지도 수정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출전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이 마저도 선수단 파견은 각국이 판단할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독도를 둘러싼 이 같은 일본의 행태는 전형적인 '내로남불'에 지나지 않는다.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일본은 한반도기에 들어간 독도를 지우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정치적 중립성을 이유로 삭제를 권유했고, 우리 정부는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빼기에 이르렀다.

독도는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도 우리 땅임이 명백하다. 우리가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영토이므로 한반도기에 독도를 넣는 것이 당연했지만 정치적 논란을 우려한 IOC의 권고를 대승적으로 수용한 것이다. 하지만 일본은 오히려 다른 나라 땅을 자기네 땅인 것처럼 지도에 그려 넣는 안하무인격 행태를 일삼은 셈이다.

흔히 일본을 ‘가깝고도 먼 나라’라고 부른다. 하지만 과거사로 인한 앙금이 여전한 상황에서 청산을 위한 대화와 합의는 멀기만 하다. 특히 냉랭할 대로 냉랭해진 지금의 양국 관계에서는 오히려 ‘반일’ 감정만 쌓여가는 것처럼 보인다.

실제로 지난 2015년 박근혜 정권 당시 위안부 합의를 시작으로, 2018년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서 비롯된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조치, 그리고 최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과 끊임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에 이르기까지 한일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일각에서는 독도와 관련한 일본의 이 같은 행태가 왜곡된 역사관에 기반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전쟁범죄와 관련된 엘리트들이 계속 일본의 지도층을 형성하게 되면서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정당화하는 후속 세대들이 성장할 토양을 제공했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일본이 동북아 시대의 동반자로 나갈 수 있기 위해서는 잘못된 역사관을 인정해야 한다. 상호 양립할 수 없는 가치관과 세계관을 가지고는 절대로 이웃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신아일보] 한성원 기자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