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교회, ‘오순절 성령 축복’으로 지구촌의 행복 기원
하나님의 교회, ‘오순절 성령 축복’으로 지구촌의 행복 기원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1.05.23 15:5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5개국 신자들 “가족사랑, 이웃화합 위해 그리스도의 사랑 실천할 것”
(사진=하나님의교회)
(사진=하나님의교회)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23일 지구촌 가족들의 일상에 희망과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하며 오순절(五旬節)을 지켰다.

전 세계 175개국 하나님의 교회 320만 신자들은 정부, 지방자치단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온라인 예배 또는 생활 방역과 거리두기에 동참하며 이날을 맞이했다.

성경에 따르면 오순절은 성령 축복이 약속된 절기다. 구약시대 명칭은 칠칠절(七七節)이다. 3500년전 애굽(이집트)의 종살이에서 해방된 이스라엘 백성들이 홍해를 건너 상륙한 지 50일째 되는 날, 모세가 하나님께 십계명을 받으러 시내산에 올라간 데서 유래한다.

신약시대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후 50일째 되는 날로, 사도들과 초대교회 성도들이 하나님의 약속대로 풍성한 성령 축복을 받았다(사도행전 2장). 앞서 예수가 부활한 지 40일째 승천한 날부터 열흘간 간절히 기도한 이들은 오순절에 받은 성령을 힘입어 담대한 믿음으로 그리스도를 전했다. 이에 하루에도 수천 명이 구원의 축복을 받고 세계 곳곳에 복음이 전파되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났다.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2천 년 전 오순절 성령의 은혜가 새 언약 복음의 원동력이 되어 수많은 이들에게 구원의 기쁨이 전해졌듯이, 오늘날에도 엘로힘 하나님의 성령으로 온 인류에게 영원한 행복과 천국 축복을 나눌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코로나19와 각종 재난으로 힘겨운 나날을 보내는 이들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위로받고 진정한 희망을 만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성경은 성령의 은사에 대해 하나님이 각 사람의 유익을 위해 주는 선물이라고 설명한다. 성령을 받은 이들은 사랑과 배려, 겸손을 실천한다. 그리스도를 닮아 온유하고 경건한 삶을 살고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며, 빛과 소금의 역할로서 세상에 기쁨과 희망을 전하게 된다. 

신자들은 “하나님께 받은 성령으로 가족 사랑과 이웃 화합을 실천하고 지구촌 가족들이 난국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저조해진 혈액수급 안정화를 돕는 헌혈운동,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과 환경정화활동, 집중호우·폭설 등 재난 피해지역 구호활동 등을 통해 이웃과 지역사회를 가까이에서 돌아보며 사랑의 손길을 이어가고 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맑은하늘 2021-05-25 13:44:45
오순절을 통해 온 인류를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사랑이 담긴 성령축복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인류 모두가 하나님의 품으로 나아와 구원받으시길 바랍니다.

달나라 2021-05-25 12:34:14
하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하나님의교회는 이웃과 사회에 사랑을 실천합니다.
새언약의 절기를 지키며 참된 신앙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현정 2021-05-25 11:08:32
오순절 지키고 성령받은 하나님의교회가 앞으로 얼마나 더 성장할지~ 완전 기대됩니다^^
성령축복주신 아버지 어머니 감사합니다♡

토깽이 2021-05-25 09:42:01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은 성경 가르침대로 새언약 절기를 지키며
경건한 신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웃과 사회에도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교회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