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AZ 백신 1차 접종 정상화… 정부 "백신효과 분명"
화이자·AZ 백신 1차 접종 정상화… 정부 "백신효과 분명"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5.2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1차 접종이 정상화된다.

화이자 백신은 이달 22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27일부터다.

2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만 60∼74세 어르신의 백신접종 사전 예약률은 49.5%로 집계됐다.

65∼74세는 이달 27일부터, 60∼64세는 내달 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75세 이상 어르신과 노인시설 이용·입소·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신규 1차 접종은 오는 22일부터 재개된다.

앞으로 약 3주간 1차 접종에 집중하고, 이후 다시 2차 접종에 나선다.

이번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대상은 203만명 정도로, 이들 가운데 85%가 접종 의향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고령층일수록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만큼 이들의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백신접종의 효과가 크다는 점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실제로 입소자와 종사자 12명이 확진된 성남 요양병원에서는 백신을 맞은 종사자, 입소자 중에서는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또 전남 순천에서는 3대가 모여 사는 일가족 7명 중 6명이 확진됐으나 유일하게 백신을 맞은 70대 어르신만 감염되지 않았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백신접종 효과는 분명하다"면서 "앞으로도 일상 곳곳에서 이러한 일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