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미군 사드기지 생필품 반입 재개…도로 차단 농성 주민 강제해산(종합)
성주 미군 사드기지 생필품 반입 재개…도로 차단 농성 주민 강제해산(종합)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5.1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진입로를 막고 농성 중이던 주민들을 경찰이 해산하려고 하자 소성리종합상황실 관계자가 구조물 위에 올라가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진입로를 막고 농성 중이던 주민들을 경찰이 해산하려고 하자 소성리종합상황실 관계자가 구조물 위에 올라가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미군 사드(THH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생필품 반입이 재개됐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생필품 반입 재개는  지난 14일 사드 기지 내 한미 장병을 위한 생활여건 개선 시설공사를 위한 차량 20여대에 공사자재 및 급식물자, 정수장비 등을 나눠 반입을 시작한 지 3일 만이다.

이날 사드 반대단체 회원 및 주민 30여 명은 이른 시간(오전 6시경)부터 도로를 차단, 사드 기지 진입로를 막고 연좌 농성에 들어갔다.

경찰은 농성 주민들을 대화를 통한 설득에 나섰다가 오전 6시30분경 강제해산에 들어갔으며 약 30여분 후 진입로를 확보했다.

이후 마을 진입로에서 대기 중이던 물자 반입 차량 10여 대가 시간 간격을 두고 사드 기지내로 진입했다.

현재 도로변에는 경찰에 의해 강제 해산된 반대단체 회원들과 주민들이 경찰에 항의하는 가운데 물자 차량 진입이 이어지고 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