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택건축본부→주택정책실 '격상'…주택 공급 속도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주택정책실 '격상'…주택 공급 속도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1.05.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지구 단위계획 수립기능 통합해 재건축 활성화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국무회의 참석 관련 브리핑을 했다. (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국무회의 참석 관련 브리핑을 했다. (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7 보선에서 공약했던 '스피드 공급'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기존 주택건축본부를 주택정책실로 격상하는 등 조직개편을 추진한다. 기존 도시계획국이 맡았던 아파트 지구단위 계획 수립 기능도 주택정책실로 통합돼 재건축 활성화를 통한 주택공급 확대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17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핵심과제에 대한 실행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10여개월 간 시장 공백 상태였던 서울시정을 조속히 안정시키고, 핵심과제를 중심으로 단시간 내 성과를 이끌어내겠다는 목표다. 

먼저, 부동산 가격 안정과 신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기존 주택건축본부(2‧3급)를 '주택정책실(1급)'로 격상한다. 또, 기존 도시계획국에서 담당했던 아파트 지구단위계획 수립 등 분산됐던 기능을 주택정책실로 통합·일원화해 재건축 활성화를 통한 주택공급 확대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택정책실은 스피드 주택공급 본격 추진을 위한 조직"이라며 "민간 재건축-재개발 부분과 관련해 도시계획 차원에서 해왔던 아파트 지구단위 계획 기능이 주택정책실로 옮겨감에 따라, 공급확대에 적극적인 방향으로 바뀌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주택기획관(3급)'을 '주택공급기획관(3급)'으로 재편해 주택공급 확대에 역량을 집중 투입한다. 이와 함께, 효율적인 도시 계획 결정을 위해 기존 '도시계획과' 내 팀 단위로 운영 중인 '도시계획상임기획단'을 '도시계획지원과'로 재편해 도시‧건축 관련 위원회 지원과 전문적인 검토기능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기존 '도시재생실'과 '지역발전본부'에서 분산추진 중이었던 지역발전 기능을 일원화해 '균형발전본부'를 신설한다. 또, 권역별 특화‧균형발전의 추진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재생정책기획관'을 '균형발전기획관'으로 재편한다. 과 단위였던 기존 '청년청'은 국 단위의 '미래청년기획단'으로 격상돼 일자리와 주거 등 청년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물류 전담조직인 '물류정책과'와 온라인 교육플랫폼 전담조직인 '교육플랫폼추진반'도 신설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38대 서울시정 조직개편안'을 이날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시는 조직개편안이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등 관련 조례에 대한 시의회 심의와 의결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적용될 수 있도록 시의회와 협의 중이다. 

오세훈 시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주택공급, 균형발전, 도시경쟁력 강화, 청년지원 등 핵심과제를 실현할 수 있는 실행동력을 마련코자 했다"며 "개편되는 조직을 바탕으로 시 핵심사업은 물론, 2030 청년세대와 모든 시민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서울, 미래를 준비하며 다시 뛰는 서울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